태그 : 가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한국시리즈 삼성 우승. 두 팀은 무엇을 얻고, 무엇을 잃었나.

(끝났다. SK의 한국시리즈도. 승자인 삼성의 한국시리즈도. 올해의 주인공은 삼성 라이온즈)경기는 끝났다. 승자들은 그라운드 위해서 샴페인을 터트렸고, 패자는 고개를 숙였다. 짐을 쌌고, 먼 내년을 위해 발걸음을 옮긴다. 모든 것이 결정 난 일이다. 패배자에게 떠들썩한 환호도 더 이상 그라운드에 남아있을 면목도 없어진다. 패한 팀의 팬들의 눈에는 눈물이...

PO 5차전. 한계에 다다른 SK, 삼성에게 끝나나.

(뜨거운 가을. 한국시리즈 5차전으로 2011년 프로야구는 막을 내릴 것인가? -사진: SK 와이번스)올해 SK의 가을은 드라마 그 자체였습니다. 김성근 감독의 퇴진부터 시작해서 크고 작은 사건들이 팀을 괴롭혔습니다. 그 와중에 4강에 들었지만, SK를 승자로 보는 시선은 거의 없었습니다. 준플레이오프에서는 KIA의 승리에 무게가 실려 있었습니다. 실제...

KS 4차전. 넘어설 수 없는 오승환의 벽. 적시타가 없었다.

 (포스트시즌 내내 이어진 김광현의 난조. 이른 복귀가 내년에 끼칠 영향은? -사진: SK 와이번스)절대적으로 보자면 윤성환의 컨디션은 좋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당연히 구위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보자면 윤성환의 선발은 나쁘다고 할 수만은 없었습니다. SK의 선발은 김광현. 과정과 결론 모두 김광현의 패배였습니다. ...

한국시리즈 4차전, 삼성·SK, 어느 팀의 불펜이 무너질까.

정규시즌 1위라는 왕좌에 앉은 것은 삼성 라이온즈였습니다. 하지만 한국시리즈 우승이라는 최후의 왕관은 아직 삼성의 손에 들어온 것은 아닙니다. 준플레이오프부터 KIA와 롯데라는 강팀과 정면대결을 한 후 올라온 SK입니다. 쓸 수 있는 카드는 모두 쏟아 붓고 주먹이 날아오면 맞으면서 되치는. ‘기어서 한국 시리즈에 올라왔다.’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

‘일본 우승감독’ 이토 쓰토무, 두산행이 가져올 변화.

(2004년 세이부의 우승. 행가레의 주인공 이토 쓰토무. 그가 두산의 수석코치로?)그의 두산 행은 공공연한 사실이었습니다. 김진욱 신임감독 취임 시부터 흘러나왔던 이야기였고,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으니 아마 곧 이루어지지 않나 싶습니다. 물론 이토 쓰토무 전 세이부 감독이 ‘일본 시리즈가 끝난 뒤 논의하자.’라는 말을 해 발표는 조금 늦어질 거라 예상됩...

'국민 끝판대장' 오승환의 벽은 높았다.

(삼성, 아니 한국의 끝판왕 오승환. 과연 한국 시리즈의 '전설'이 될 수 있을 것인가. -사진: 삼성 라이온즈)스포츠는 약육강식입니다. 약한 팀은 강한 팀에 지고, 강한 팀은 더 강한 팀에게 진다. 이게 진리입니다. 물론 야구라는 스포츠는 어느 스포츠보다 반전이 있는 스포츠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 기적이 아무데나 나타난다면 그것은 기적이...

선동열의 KIA감독, 야구판의 폭풍이 될 것인가.

(돌아온 타이거즈의 적자, 선동열. 감독으로서도 영웅이 될까? -사진: KIA 타이거즈)영원한 빈자리는 없고, 또 다른 사람으로 채워집니다. SK 감독을 거쳐 비로소 KIA에서 우승감독의 영광을 얻었지만, 모든 것은 영원할 수가 없는 법. 우승의 기쁨은 한 순간이었지만, 그로 인해 팬들의 눈높이는 높아졌고 독이 되어 돌아왔습니다. 거기에 팀의 전설인 선...

가을의 전설 SK. 기적이 될 것인가.

(기적의 팀 'SK' 김성근 감독 없이도 과연 왕조를 꾸릴 수 있을 것인가. -사진: SK 와이번스)가을의 전설. 흔히 가을야구라고 불리는 포스트시즌을 상징적으로 나타내는 말입니다. 정규시즌도 정규시즌이지만, 이 포스트시즌이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는 이유는, 단기전의 묘미. 기적을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정규시즌 1위팀이 그대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
1

다음뷰2


정공의 활자로 읽는 야구2

통계 위젯 (블랙)

06
27
63261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0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