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연패에 몰렸던 두산, 임재철의 허슬이 해냈다. - 두산 베어스

(9회말 2아웃. 투수도 타자도 단 하나의 아웃 카운트만 남긴채 상황. 그리고 임재철. -사진: 두산 베어스)


마지막 이닝에 마지막 투구가 포수의 미트에 들어갈 때까지, 게임의 끝은 아무도 모른다. 그렇기에 팬들이 야구에 열광하는 것이고, 9회까지의 시간이 아깝지 않은 것이다. 1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sk와이번스의 경기도 그랬다. 9회말에 벌어진 역전 드라마. 잠실구장을 하얗게 불태운 역전승의 주인공은 두산 베어스였을까, SK 와이번스 였을까.

출발은 홈팀인 두산이 좋았다. 시작이 절반이라는 말이 있듯, 2회 최준석이 솔로홈런을 터트리며 선취점을 얻었고 양의지와 임재철의 연속안타가 터지며 2,3루의 찬스가 왔다. 경기 초반부터 멀리 달아날 기회였다. 후속타자인 허경민의 귀신같은 적시타가 터지며 루상의 주자를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3대 0. 이때까지만 해도 멀리 달아나는 듯 했다.

하지만 저력있는 팀 답게 SK 와이번스 역시 뒤지지 않았다. 3대 0으로 뒤지고 있던 3회초 1사 2,3루 상황에서 ‘돌아온’ 임훈이 우중간 적시 2루타를 터뜨려 1점차로 따라 붙어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3점차가 조금 안심할 수 있는 점수였다면, 1점차는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긴박히 쫒기는 점수차였다. 그리고 경기는 이제부터 시작이었다.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어도 가능합니다.




(SK에겐 마무리 정우람이 있었다. 9회말 2아웃에서 던진 공이 그날 마지막 투구가 되었다. -사진: SK 와이번스)


5회초 SK의 타선은 또 한번 불이 붙었다. 5회초 선두타자는 부진의 늪에 빠졌던 박정권. 좌중간 2루타로 치고 나가자 정근우가 중전 적시타로 박정권을 득점시켰고 최정의 중전 적시타와 이호준의 우중간 적시 2루타, 박재홍의 중전 적시타가 연발하며 점수는 6-3으로 뒤집어졌다. 정말 순식간에였다.

반면 두산은 5회말 허경민이 뼈아픈 병살타를 치며 2아웃에 몰렸다. 그러나 이종욱의 안타, 그리고 포수실책으로 이종욱이 2루까지, 뒤이은 정수빈의 볼넷과 도루로 2사 2,3루. 정말 어렵게 ‘만들어낸’ 찬스였다. 그 기회를 놓치지 않고 이원석이 우중간 적시 2루타를 터뜨리며 5-6 1점차로 추격했다. 아직 게임은 끝나지 않았다며 시위하는 듯한 귀중한 2점이었다.

말 그대로 게임은 끝나지 않았다. SK 역시 멈추지 않았다. 7회초 2사의 상황에서 이호준은 홍상삼의 공을 그대로 받아져 백스크린을 넘기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그리고 8회초 역시 상대 실책에 힘입어 1점을 더 추가하며 두산의 추격을 뿌리치는 듯 했다. 하지만 두산의 추격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양의지의 안타, 그리고 윤석민의 2루타로 1점을, 뒤이은 허경민의 적시타로 또 한 점을 얻으며 다시 한 점차로 뒤쫒았다. 쉴새없는 추격전이었다.


하나 남은 아웃 카운트. 마지막 타석에 선 임재철



(끝내기의 기쁨. 그리고 4연패를 끊었다는 만족감. -사진: 두산 베어스)

그런 두산에게 또 한번의 기회가 왔다. 이성열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 5번타자 최재훈이 안타를 치며 1사 1,2루의 기회를 잡았다. SK의 마무리 정우람에게 상당히 불리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김재호를 삼진으로 잡아내며 다시 기세는 SK로 넘어오는 듯 했다. 남은 것은 단 하나의 아웃 카운트. 그리고 단 한 번의 타석이었다.

그리고 마지막 타석에는 임재철이 들어섰다. 오늘 경기에서 지금까지 기록한 것은 4타수 1안타. 2할 초반의 타율의 그에게 모든 것이 맡겨졌다. 3할의 타자도 아니었고, 한 방이 있는 장거리 타자도 아니었다. 그러나 10번 중 두 번 이상은 칠 수 있는 타자, 그리고 그 한 번이 이번 타석에 있을지도 몰랐다. 반대로 정우람 역시 단 한 개만 잡아내면 되는 아웃 카운트였다.

서로를 마주본, 다른 유니폼을 입고 있는 투수와 타자. 승리의 여신이 웃어준 것은 임재철이었다. 임재철은 과감히 초구에 방망이를 휘둘렀고, 그 공은 외야를 갈랐다. 그리고 주자 두명 모두 홈을 밟았다. 역전이었다. 끝내기 안타. 그의 손에 경기가 끝이 났다. 두산의 주장으로서 주어진 마지막 타석에서, 그 책임감을 다한 모습이었다. 어떤 승리가 값지지 않겠냐마는, 4연패를 끊어준 승리였기에 더 짜릿했던 역전승이었다.


[정공, shadowpitching@gmail.com]
[ⓒ정공의 활자로 읽는 야구.(
pitching@egloo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 글에 공감하셨다면 view on을 눌러 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드신다면구독+를 눌러주세요.




덧글

  • 2012/05/11 11:3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정공 2012/05/11 18:20 #

    다는 못보고 중간중간 봤는데 정말 치열하더군요. 3자의 입장에서는 정말 흥미진진 했습니다.
    넥센이랑 엘지 경기도 그렇고 요즘 재밌는 경기들이 너무 많아서 야구장 가는게 꺼려지네요...
    여러 채널 돌려보려고;;;
    정말 두산은 소리없이 강한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다음뷰2


정공의 활자로 읽는 야구2

통계 위젯 (블랙)

08
51
63290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0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