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5차전. 한계에 다다른 SK, 삼성에게 끝나나. - SK 와이번스


(뜨거운 가을. 한국시리즈 5차전으로 2011년 프로야구는 막을 내릴 것인가? -사진: SK 와이번스)

올해 SK의 가을은 드라마 그 자체였습니다. 김성근 감독의 퇴진부터 시작해서 크고 작은 사건들이 팀을 괴롭혔습니다. 그 와중에 4강에 들었지만, SK를 승자로 보는 시선은 거의 없었습니다. 준플레이오프에서는 KIA의 승리에 무게가 실려 있었습니다. 실제로 1차전 윤석민과 김광현 두 에이스의 대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것이 KIA였습니다. 하지만, 결국 플레이오프의 주인공은 SK 와이번스였습니다.

플레이오프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강타선, 그리고 충분한 휴식으로 무장한 롯데는 말 그대로 거인이었습니다. 그러나 가을의 DNA는 여전했습니다. 5차전까지 가는 혈전 끝에 한국시리즈의 주인공은 SK였습니다. 정말 의지의 팀, 야구가 보여줄 수 있는 근성을 보여주는 면면이었습니다.

한국시리즈마저 SK가 최후의 승리자가 된다면, 정말 드라마. 마법 같은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드라마는 현실을 바탕으로 만들지만, 어디까지나 허구는 허구. 3승 1패로 SK는 몰리고, 삼성은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기고 있습니다. 5차전은 뜨거울 수밖에 없는 숙명을 타고난 게임이 되었습니다.


지친 SK, 과연 반전의 가능성은 있을까.



(한국시리즈에 더욱 강한 끝판왕 오승환. 5차전의 마무리도 그의 손으로? -사진: 삼성 라이온즈)

SK의 불펜은 강했습니다. 물론 삼성을 제외하고 말입니다. 실제로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 상대팀의 불펜을 압도했고, 그것은 승리로 이어졌습니다. 포스트시즌 초반 SK의 방망이가 터지지 않았음에도 여기까지 올라올 수 있었던 진정한 힘이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불펜은, 극단적으로 말하자면 소모품입니다. 그만큼 가용하는데 있어서 한계가 분명하다는 말입니다. 포스트시즌을 거치며 SK의 불펜은 강했지만, 지쳐갔고. 결국 그 여파는 한국시리즈에서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문제는 삼성 불펜이 SK불펜에 밀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도리어 더 강한 불펜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거기에 체력적 우세도 가진 상황. 영광은 얻었지만 힘겨운 가을을 나고 있는 SK에게는 가장 큰 강점이 사라지는 것과 같습니다. 송은범, 윤희상, 정우람 등 투수들의 부상. 그리고 박희수를 대표로한 불펜진의 체력저하가 눈에 띄게 보이고 있습니다.

반대로 삼성의 경우엔 안정된 체력을 바탕으로 SK 타선을 압도하고 있습니다. 중간은 물론이고 마무리 오승환은 한 게임을 제외하곤 매 게임에 나섰고, 그에게 점수를 뺏는 기적은 생기지 않았습니다. 거기에 5차전 역시, 오승환이 나올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상대선수에게 과거 선동열급 압박감을 가지게 만드는 그의 존재감은 눈부십니다.

거기에 초반 엇박자를 내던 삼성의 타선 역시 부활의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보인 최형우가 민망할 정도로 침묵했었지만, 4차전에 홈런을 포함한 4타수 2안타로 타격감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SK 투수들이 지친 것에 영향이 있었을 진 몰라도 결과적으로 삼성에게는 호재만 잇따르고 있습니다.

SK 타선도 나쁘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적시타의 부재가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번번이 찬스에서 고개 숙인 타자들. 플레이오프에서 롯데의 강타선이 적시타가 터지지 않아 울었던 모습이 오버랩 될 정도입니다. 방패가 아무리 단단해도 창이 날카롭지 못하다면 승리는 멀어지는 법. 타선이 터지지 않는다면 SK의 필패가 예상됩니다. 



손가락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어도 가능합니다.


그래도 SK의 가을야구DNA는 무시할 수 없다
 

(그는 없지만 그의 선수들은 남아... 그가 재건한 SK는 마지막 반격을 성공시킬 수 있을 것인가. 사진: SK 와이번스)

SK는 분명 궁지에 몰렸습니다. 하지만 몇 년간 가을에 가장 강한 팀은 SK 와이번스였습니다. 그만큼 단기전에 어떻게 이기는 줄 아는 팀이라 표현할 수 있습니다. 1승 3패로 몰려 있지만, 쉽게 우승컵을 내줄 정도로 허무한 팀은 절대로 아닙니다. 삼성이 벌써 샴페인을 터트린다면? 분명 SK에게 반격당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만큼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라는 말입니다.

5차전 선발은 차우찬과 고든입니다. 삼성은 불펜에 상대적으로 과부하가 덜 걸린 상황, 저번 등판처럼 빠른 교체로 갈 가망성이 큽니다. 반대로 SK는 불펜이 과부하가 걸린 상황에서 고든이 5이닝 정도는 막아줘야 수월한 경기가 가능합니다. 그만큼 삼성이 낼 수 있는 패보다 SK가 꺼낼 수 있는 패가 적은 상황.

객관적인 전력으로는 삼성이 SK를 압도합니다. 하지만 마지막 게임이라는 가정 하에, SK 역시 총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그만큼 치열한 게임이 예상되고, 팬들로서는 한 회 한 회 즐겁게 즐기면 됩니다. 과연 5차전으로 2011년의 야구는 끝이 날까요? 프로야구팬들의 시선은 5차전의 무대 잠실로 향합니다.

[정공, shadowpitching@gmail.com]
[ⓒ정공의 활자로 읽는 야구.(
pitching@egloo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위 글에 공감하셨다면 view on을 눌러 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드신다면구독+를 눌러주세요.


덧글

  • 메이즈 2011/10/31 15:58 #

    사실 여기까지 온것도 기적이죠. 솔직히 4연패. 그것도 지난해 삼성처럼 힘도 못쓰고 무력화될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2위 싸움을 시즌 막판까지 한데다 기아, 롯데를 상대로 9경기, 그리고 삼성 상대로 4경기. 게다가 삼성은 기아나 롯데와 달리 약점이라는 게 없는 팀이니(물론 내년부터 분석 들어갈 테니 올해만큼 하기는 어렵겠지만) 아무리 SK 선수들이라 해도 지칠 수밖에 없었다고 봅니다. 의지가 아무리 강해도 체력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며 이 정도면 SK는 정말 크게 성공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 정공 2011/10/31 16:10 #

    한국시리즈에 올라온 것만 해도 잘했다고 할 수 있겠죠. 다만 한국시리즈를 위해서 너무 많은 것을 희생한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뭐 김광현도 김광현이고... 다른 투수들도 좀만 더 굴리면 내년이 깜깜할 분위기가...
    결정적으로 sk가 불펜에 의지하는 면이 강했는데, 삼성 불펜이 워낙 강하니 체력까지 바닥인 상황에서 어떻게
    해 볼수가 없는 노릇이라서... sk도 참 답답할 것 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다음뷰2


정공의 활자로 읽는 야구2

통계 위젯 (블랙)

08
51
632905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0

일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