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시즌 총정리 - LG 트윈스 미디어이닝

팬들에게 신바람 야구 시절은 한여름 밤의 꿈이었다. 그리고 그 꿈에서 깨라는 듯 믿을 수 없이 최악의 상황은 계속되었다. ‘신바람 야구’는 ‘바람 잘 날 없는 야구’로 바뀌었다. 해마다 성적은 하한가를 쳤고 선수단 내에서도 사건이 일어났다. 2군에서는 폭력사건이 일어났다. 그리고 마운드에서 선후배가 충돌했다. 자연스레 성적도 바닥을 쳤다. 구본준 구단주는 시즌 후 야구단 결산 자리에서 “남들 우승할 때 우리는 왜 이런거나 하고 있나.”하며 눈물을 비쳤다고 한다. 어느 구단주보다 구단에 투자와 사랑을 아끼지 않은 그였다.

박종훈 감독의 취임과 함께 2010년 시즌이 밝았다. 하지만 팬들은 기대보다는 우려가 컸다. 기대가 절망으로 변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었다. 그리고 예상은 틀리지 않았다. ‘희망-헛된 기대-절망’ 이것이 LG트윈스 팬들의 절망삼단구조였다. 인내심이 바닥 다다른 것은 오래였다. 그리고 ‘서울 최고의 인기팀’ 팬이라는 자존심마저 가라앉고 있었다.


LG팬들에게 올 한해 즐거움을 안겨주었던 두 선수 조인성과 봉종근 (사진=연합뉴스)

2010 BEST

2010년 히트상품은 39900원 잭필드 3종세트가 아니었다. 바로 조인성이었다. 배우 조인성의 입대와 함께 그 자리를 대신하겠다는 듯 최고의 모습을 보였다. 2009년 심수창과의 불미스러운 일로인해 환호보다 비난을 받았던 그였다. 팀의 부진이 모두 그의 탓인 냥 손가락질 받았다. 팀을 나가라는 소리까지 들었다. LG트윈스의 프랜차이즈 스타로서의 자존심이 무너졌다. 조바깥, 그의 새 별명이었다.

하지만 그는 불만 대신 묵묵히 땀을 흘렸다. 만화 H2의 노다는 ‘안경 쓴 포수를 조심해’라고 했다. 우연처럼 그가 안경을 쓴 올해 성적이 대단했다. 공갈포가 아닌, 찬스 때마다 한 방을 날렸다. 그리고 시즌이 끝났을 때 그의 손에는 골든글러브가 들려 있었다. 지금 그의 별명은 잉금님이다.

LG 트윈스를 마운드에 희망을 가진 사람은 없었다. 전력에도 의문부호가 붙었다. 투수진은 시즌 전부터 초토화였다. 마운드에 백기라도 걸자는 팬들도 있었다. 예상대로 비싸게 데려온 용병은 외제 명품이 아닌 중국산 짝퉁이었다.

하지만 마운드엔 봉중근이 있었다. 작년보다 약간 부족한 성적이었지만 그만큼 LG의 마운드를 지킨 투수는 없었다. 말 그대로 백기 걸린 마운드에 그 백기라도 걸 수 있는 깃대였다. 그리고 LG 영광의 시대를 기억하는 투수 한 명이 불타올랐다. 바로 이동현이었다.

토미존 수술을 3번이나 하고 공을 던지는 투수는 딱 한 명 있다. 그가 이동현이었다. 과거 불펜의 희망이었던 그를 막을 자는 없을 것 같았다. 하지만 부상의 그림자는 사람을 가리지 않고 찾아왔다. 긴 재활을 거치고 그가 복귀했을 때, 팬들은 기대보다 측은한 눈으로 바라보았다. 하지만 그는 다시 한 번 트윈스 불펜의 핵이 되었다. 그 외에도 불펜엔 김광수가 있었다. 이상열은 좌완불펜으로서 제몫을 해주었다.

2천 년대 들어 LG 1차 지명은 지옥과 같았다. 말 그대로 수난사였다. 하지만 오지환은 그 징크스를 깨려는 듯 주전 유격수로 발돋움했다. 풀타임 첫해인 2010년, 유격수로서 13 홈런을 날렸다. 그는 이제 21살일 뿐이다. 그렇게 1차 지명 저주는 끝나고, 그를 필두로 유망주들이 폭발할 줄만 알았다. 하지만…


LG팬들을 가장 불안하게 만들었던 오지환의 수비. 올해는 한층 더 안정된 수비를 하지 않을까 싶다. (사진=연합뉴스)

2010 WORST

하지만 그 오지환의 수비는 지옥과 같았다. 그에게 공이 갈 때마다 팬들은 절망을 맛봐야 했다. 제구력은 투수에게만 필요한 것이 아니었다. 영점이 잡히지 않은 그의 팔은 공을 1루수 글러브로 뿌리지 못했다. 그의 얼굴도 팬들의 얼굴도 붉어졌다. 중계방송을 보다 밥상을 걷어찼다는 팬들이 많아졌다. 그리고 1차지명의 저주는 끝나지 않았다. 2007년 1차지명자. ‘눈물의 왕자’라는 별명을 가졌던 이형종은 LG 구단과 팬들에게 눈물을 흘리게 만들었다. 팀 무단이탈과 감독 비방은 보너스였다.

바람 잘 날 없는 LG트윈스에 희망이 있었다. 바로 외야 BIG 5였다. 국가대표급 외야진이었다. 박용택, 이병규, 이대형, 이택근, 이진영. 다른 팀은 우습게 압도할 이름들이었다. 그만큼 몸값이 높았고 기대도 컸다. 이들이 바로 LG의 4강을 이끌 유일한 희망이었다.

하지만 희망은 무너지라고 있는 것일까. 부상과 부진의 그림자가 그들을 덮쳤다. 이택근은 윤진서 열애설과 함께 허리부상이 찾아왔다. 더 절묘한 것은 그의 성적 상승과 함께 이별 소문이 들려왔다는 것이다. 마치 수건돌리기처럼 부진의 그림자는 한 명 한 명 옮겨 붙었다. 그들 모두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한명이 잘하면 다른 한 명이 부진한. 손발이 안 맞는 타선이었다.


롯데전 이대형이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치고 1루를 돌며 손을 번쩍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IMPACT GAME: 6월 18일 잠실•롯데전

야구들은 ‘믿지 못할 일’ ‘말도 안 되는 소리’를 이렇게 표현하곤 한다. 바로 ‘이대형 3점 홈런 치는 소리’다. 하지만 그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 2사 1,2루 타석엔 이대형. 그 상황에서 팬들이 생각할 수 있는 상황은 많지 않았다. 선택지에 홈런은 없었다. 단지 안타냐 아웃이냐 그 차이였다. 대부분 아웃되고 배트로 바닥을 내리치는 이대형의 모습을 상상했다. 로또는 해도 이대형은 못 믿겠다는 사람이 있을 정도였다.

하지만 실제로 그런 일은 벌어졌다. ‘딱’소리와 함께 이대형은 1루로 달렸다. 하지만 속도가 느렸다. 자다 일어나 그 장면을 본 팬은 ‘아웃당해도 성실히 뛰어야지.’라며 화를 내려고 했다. 하지만 그는 1루를 돌고 2루를 돌고 3루를 지나쳤다. 모두가 자신의 눈을 의심했다. 역전 3점 홈런이었다. 몇몇 팬들은 자신의 볼을 꼬집었다. 이런 ‘이대형 3점 홈런 치는 소리’는 의외로 단순했다. 다른 홈런과 마찬가지로 ‘딱’ 소리였다.

2010 시즌. 그리고 그 후

2011년은 박종훈 감독에게 중요한 시점이다. 2년차 감독에게 이해심을 발휘할 팬들은 없다. 게다가 선동렬 감독이 시장에 풀렸고, LG구단은 투자에 인색한 팀이 아니다. 올해 4강권에 들지 못하면 그에게 3년차 LG감독이 아닌 박종훈 ‘전’감독이 될 가능성이 크다.

LG가 우승한지 자그마치 17년이 지났다. 구본준 구단주는 누구보다 팀에 관심이 많다. 해마다 투자를 아끼지 않고 직접 경기를 관람하기도 한다. 하지만 17년 동안 우승을 못하는 팀을 두고 볼 구단주는 전무하다. 성적도 성적이고 구설수까지 휘말리는 팀을 그대로 바라볼 구단주는 없다. 한마디로, 구본준 구단주에게 남은 인내심은 그리 많지 않아 보인다.

여전히 LG트윈스의 타선은 강력하다. 하지만 투수진은 여전히 의문이다. 올해도 용병들이 야구 대신 한국관광대사 노릇만 하고 간다면 4강은 요원하다. 오지환의 수비가 나아지지 않는다면 내년 LG의 지옥문은 2-3루 사이에서 열릴 것이다. 하지만 오지환의 수비가 나아지고 용병들만 터져 준다면 4강 싸움의 한 축이 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예상은 어디까지나 예상일뿐이다. 매해 ‘올해는 터진다’ 했던 박병호처럼, LG 트윈스는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시즌이 될 전망이다.

[정공, shadowpitching@gmail.com]

[ⓒ 야구 미디어&커뮤니티. 미디어 이닝(inni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네이트에 송고되었습니다.

*재미있게 읽으신 분들은 http://news.nate.com/view/20110107n06359?mid=s1000 에 올려 부탁드립니다.

위 글에 공감하셨다면 view on을 눌러 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베너를 한 번만 클릭 해주시면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이 됩니다


덧글

  • 가로우 2011/01/08 13:41 #

    기사는 다좋은데 엘지가 우승한지 20년이 지났다뇨 ㅜ,ㅜ 90에 우승한건 사실이지만 94에 우승을 잊으신건가요 ㅜ,ㅜ
    고것만 수정해주세요...
  • 정공 2011/01/08 13:55 #

    제가 근 20년이 되어간다는 의도로 쓴다고 쓴건데, 좀 표현이 확실하지 못했네요~ 아에 고쳤습니다 ^^
  • 가로우 2011/01/08 14:27 #

    아 특별히 나쁜 의도는 아니었어요 ㅎㅎㅎ 근20년이라고 쓰신거였군여ㅋㅋ 그래도 조금이라도 그 간격을 줄이고 싶은 팬심이라고 이해해주세요^^;;
  • 정공 2011/01/08 18:27 #

    네이트 칼럼에서도 지적 받은거라서 ㅎㅎㅎ 이해합니다. 팬의 입장에서는 당연한거죠~
    제대로 전달 못한 제 잘못이구요 ㅎㅎㅎ
  • Dread-King 2011/01/08 18:16 #

    감독과 오지환을 동시에 레벨업 시키던 엘지트윈스의 지난 한해를 돌이켜보면..분명 투수운영에선 아쉬움이 많았지만, 이례적인..동시에 슬프기도한..레전드를 믿고 힘을 실어준점은 상당히 마음에 들더군요. 시즌초반 라뱅의 모습은 분명 4번타자감은 아니였죠..이때문에 초반 빈공에 허덕이는 타선을 힘을 못 실어줬긴 하지만.. 거기에다가 쌍권총 퇴장은 보너스!!

    내년엔 경험을 토대로 잘 해쳐나가길..

  • 정공 2011/01/08 18:29 #

    오지환이 계속 유격수로 남느냐 아니면 포지션 이동을 하느냐, 올해 결정날 듯 합니다.
    엘지 트윈스야 투수진만 잘 잡혀 준다면 항상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타선이니까요.
    선발진이 정말 미지수인데... 용병에 의지할 수밖에 없는 현실상... 올해 용병들이 터져주기만을 바랄 뿐이네요...
  • Anonymous 2011/01/08 20:00 #

    ‘딱’소리와 함께 이대형은 1루로 달렸다. 하지만 속도가 느렸다. 자다 일어나 그 장면을 본 팬은 ‘아웃당해도 성실히 뛰어야지.’라며 화를 내려고 했다.

    아 이거 웃기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ㅋㅋㅋ
  • 정공 2011/01/08 22:44 #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 2011/01/08 20:57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정공 2011/01/08 22:48 #

    8개구단중 가장 부침이 심할 수 있는 팀이 엘지라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도 선수장악이 문제라는 것에 동의 합니다.
    얼마를 쏟아부어도 선수단 사정이 지금 같다면야... 미래가 없죠.
    이런 팀일수록 선수보다 감독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만큼 카리스마 있고 막나갈(?) 위인이 감독으로 부임해야 하는데...
    물론 요즘 시대에 그런 분은 드물지만 말입니다. 여러모로 박종훈 감독 속이 타겠군요....
  • 잉금님만세! 2011/01/08 21:51 # 삭제

    ㅎㅎ"배우 조인성의 입대와 함께 그 자리를 대신하겠다는 듯" 이거에서 퐝 터졌습니다. ㅋㅋㅋ LG 팬으로써, 조포느님 팬으로써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속터지는 한해였는데..이렇게 정리된 글을 보니 아...그래도 올해 야구 참 재미있게 봤다..라는 생각만 드네요. ㅎ 조금 부족해도..해마다 이렇게 꿈과 희망을 주는게 엘지 야구의 매력아닐까요?ㅋㅋㅋ내년에는 이댕 만루홈런 치는 소리, 오지배 골글타는 소리를 듣기를 기대해 봅니다. 올해 부진했던 선수들도 내년엔 제몫을 해주길 바라고요.
  • 정공 2011/01/08 22:49 #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엘지만큼 가능성이 있는 팀은 드물죠. 그 가능성이 이루어 지느냐가 문제긴 합니다만... 아무 사건사고 없이 끈끈한 야구 기대해봅니다.
  • 킹오파 2011/01/08 22:50 #

    돈은 제일 많이 퍼붓는데 성적이 개판이니 이것도 참.... 돈은 많아도 돈질을 제대로 활용해야 하는데 그것도 아니니 문제..
  • 정공 2011/01/08 22:56 #

    그래도 곧 빛을 보지 않겠습니까?ㅎㅎ 사건사고가 없는 한 내년엔 충분히 4강에 들거라 예상합니다.
    물론 저는 펠레에 가깝습니다만...OTL... 올해는 감독이나 프런트나 선수단 손발이 잘맞으면 좋겠습니다.
  • 페이토 2011/01/09 00:34 #

    레알 조인성 없었으면 10시즌 무슨재미로 봤을까...

    아, 오지환 까는 재미가 있었지..ㅋㅋ

    이대형 쓰리런치는 소리ㅋㅋ 저는 직접 구장에서 목격했다능ㅋ.. 아무튼 잘봤습니다~!
  • 정공 2011/01/09 22:40 #

    올해 오지환이 과연 자리잡을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다음뷰2


정공의 활자로 읽는 야구2

통계 위젯 (블랙)

06
27
632612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0

일본어